정도전 만약 이방원이 정도전을 죽이지 않고 한배를 탔다면?

 

정도전 만약 이방원이 정도전을 죽이지 않고 한배를 탔다면?

안녕하세요. 미스터캔(Mr.Ken)입니다. 오늘은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는 KBS대하사극 "정도전"관련으로 잠시 이야기를 해볼려고 하는데요. 이제 정도전도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역사상에 만약이란 사실 존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오늘은 그냥 만약이라는 생각을 갖고 정도전과 이방원이 손을 잡았을 경우 어떤 세상이 되었을까? 라는 생각을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이미 많은 분들이 정도전이 어떻게 죽었으며 이방원이 어떻게 왕위에 오르는지 대해서는 수많은 드라마와 국사를 통해 배워 익히 알고 있을거라고 생각을 합니다.

 

사실 이방원은 서열상으로만 본다면 왕좌에 오를 수 있는 인물이 아니였습니다. 하지만 당시 1차왕자의 난과 더불어 하륜을 통해 권력을 잡으면서 왕권에 가까워진 인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정몽주를 죽였다는 이유로 왕권에서 가장 멀리 떨어져 있던 인물이라는 이야기도 맞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 이방원이 정권을 잡기 위해서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 하나 있었습니다. 바로 조선이라는 나라의 틀을 잡고 조선을 건국하는데 일등공신이며 태조 이성계의 책사 정도전...

 

 

정도전과 이방원은 사실 한때는 동지였습니다. 고려라는 나라는 무너트리고 새로운 왕조 조선을 세울때까지만 해도 이방원은 정도전을 스승처럼 때로는 삼촌처럼 따르며 의지를 하였습니다.

 

하지만 조선이라는 나라가 건국되고 세자책봉 순간부터 정도전과 이방원은 서서로 각자의 길을 가게 됩니다. 정도전이 꿈꾸던 나라는 어떻게 보면 지금의 입헌군주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왕은 존재를 하지만 왕은 명예이고 실제적인 나라의 집권은 총리가 이끄는 입헌군주제...

 

 

그런 정도전의 사상에 정반대로 맞선이가 바로 이방원입니다. 이방원은 강력한 왕권을 토대로 왕권강화를 외치던 인물이었습니다. 그렇기때문에 왕권에 위협이 되는 인물들을 숙청이라는 이름으로 단칼에 베어버리기도 했습니다. 형제는 물론이고 장인과 그의 식구들 심지어 자신을 왕권에 올려놓은 공신들까지...

 

사실 정도전과 이방원은 바라보는 시선이 달라지만 생각하는건 같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동상이몽[ 同床異夢 ] 누가 앞장을 서던 결국은 강력한 나라와 강력한 나라를 바탕으로 백성이 편안하게 살려고 하는 그 마음은 같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역사적으로 어떤 반란? 혹은 큰 일을 일으킬때 반드시 주동자와 함께 그 주동자를 옆에서 지키던 책사들이 있었습니다. 유비에게 제갈공명이 있었듯이 이성계에게는 정도전이 수양대군에게는 한명회가 그리고 이방원에게는 하륜이 있었습니다.

 

훗날 사람들은 하륜은 기회주의자라고 이야기를 합니다. 대의가 아닌 자신의 뜻을 위해서 이방원을 도와 정권을 잡은 인물이라고 말입니다.결국 이방원은 하륜을 만나 날개를 달았고 대적할 수 없었던 정도전을 죽일 수 있게 됩니다.

 

 

여기서 만약에? - 물과 불 같은 정도전과 이방원이 극적인 타협을 통해 한배를 타게 되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사실 이건 거의 불가능한 일이 아니였을까? 생각을 합니다. 한사람은 입헌군주제를 또 한사람은 왕권강화를 외치는 상황에서 진정한 타협은 불가능했을테니 말입니다.

 

조선을 건국하는데 가장 큰 기여를 했던 정도전...그리고 조선 건국후 혼란스러운 상황을 정리하고 조선의 틀을 완성했던 이방원 결국 그 둘은 조선 초기에 있어 가장 중요했던 인물임에는 틀림없어 보입니다.

-이상 미스터캔(with 사랑이번지다.) 였습니다.-

2014/06/13 15:01 2014/06/13 15:01
Posted by 미스터캔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ee 2014/06/30 0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으로 낚는 글이면서 읽기 전에 추천을 바라시다니요.

[로그인][오픈아이디란?]